히가시노 게이고의 '비밀'



히가시노 게이고의 추리소설을 좋아하긴 하지만 현실에서 벗어난 이야기들은 그렇게 구미가 당기지 않았다. 미야베 미유키의 소설을 좋아하지만 게임이나 판타지 소설들을 읽지 않는 것도 같은 이유다. 영화로도 개봉될 정도로 유명하지만 <비밀(秘密)>을 뒤늦게 읽게 된 것도 그래서다. 하지만 느슨하게 시작하는 듯 싶더니 역시 타고난 '이야기꾼' 답게 히가시노 게이고는 독자를 순식간에 이야기 속으로 끌어 들어간다. 딸과 아내가 당한 뜻하지 않은 교통사고, 세상을 떠난 건 아내 나오코였지만 그 영혼은 외상이 전혀 없던 모나미의 몸 속에서 살아 남았다. 그리고 이야기는 당시 초등학생이었던 딸 모나미(나오코의 영혼으로 살고 있는)가 자라나 결혼하게 될 때 까지의 과정이다. 추리소설의 대가 답게 마지막에 자리하고 있는 대 반전은 머리 속에 여러 생각들을 만들며 마지막 책장을 덮은 후에도 개운하지 않는 '뒤끝'을 남긴다. 여러 해석들이 있겠지만, 개인적으로는 그렇게 유쾌하지는 않았다. 그에 관련된 한 마디 한 마디가 스포일러가 될 수 있는 관계로 따로 이야기하진 않겠지만... 어쨌든, 히가시노 게이고가 대단한 작가임은 다시 한 번 확인시켜주는 작품이다. 그래도 난 이런 류의 소설보단 그의 추리소설이 더욱 당긴다.





... 유일한 오락거리는 음악이었다. 레드 제플린의 노래를 듣고 있으면 왠지 수학 문제가 잘 풀린 다고 했다. 영어 공부에는 모차르트, 사회는 카시오페아, 국어는 퀸, 물리는 차이코프스키가 좋다고 했다. 덕분에 그녀의 방에서 흘러나오는 음악에 따라 지금 무슨 공부를 하고 있는지 알 수 있었다...


모나미는 헤이스케의 생각과는 조금씩 다르게 자라난다. 때문에 헤이스케가 모나미를 몰래 관찰하기도 하지만, 음악을 통해 그는 모나미가 어떤 공부를 하고 있는 지 알 수 있다고 했다. 그런데, 과연 레드 제플린을 듣고 있으면 수학 문제가 정말 잘 풀릴 수 있을까. 주변에 있는 학생들 한테 한 번 물어볼까;;;





3  Comments,   0  Trackbacks
  • 포스팅과는 상관없는 댓글을 오늘은 달게 됩니다.오늘 10월30일 목요일 오후 kbs1tv "황상무의 시사진단"에 출연하신 코너님을 보고는 깜놀했습니다 ^^.그동안 방송을 통해선 본 기억이 없었는데,다른 패널분들과 앉아 계시는데도 포스가 군계일학으로 느껴질 정도였습니다.앞으로도 자주 티비에서도 뵐수 있게 되기를 희망합니다.^^.온라인상으로만 글과 모습을 접하다가 오늘 화면을 통해 뵙게 된 것이 무척 반가웠습니다.대한민국 대중음악씬의 더 큰 활성화를 위해 앞으로도 힘써주시길 부탁드립니다.댓글로만 부담드려 죄송합니다 ^^
  • http://news.kbs.co.kr/news/NewsView.do?SEARCH_PAGE_NO=&SEARCH_NEWS_CODE=2957943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