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이 되기 전 빅토르 최 이야기 'Leto'


지난해 말부터 '보헤미안 랩소디', '스타 이즈 본'과 같은 음악영화들이 개봉해서 개인적으로는 무척 기쁘다. 특히 이런 영화들은 극장의 시원시원한 오디오 시스템으로 즐기는 게 집에서 블루레이로 감상하는 것보다 훨씬 큰 감동을 준다. 2019년에 들어서자마자 또 한 편의 음악영화가 개봉했다. 구 소련의 록 영웅 빅토르 최를 다룬 영화 '레토'다. 앞서 언급한 '보헤미안 랩소디', '스타 이즈 본'과는 그 스케일부터 다르지만, 영웅 혹은 전설이 되기 전 빅토르 최를 담기에는 오히려 소박한 느낌의 접근이 더 어울린다는 생각이 들었다. 영화가 현재 상영 중인 관계로 자세한 이야기를 할 수는 없고, 간단하게 영화를 보며 느낀 점을 들자면 이렇다. 지극히 개인적인 견해임을 미리 밝힌다.


1. 전체적으로 흑백의 영상이 회상, 혹은 추억으로의 접근을 유도한다. 클로즈업 샷도 헨드헬드 카메라로 찍어 미세하게 흔들리며 인물들의 감정을 표현한다.


2. 극중 헨드헬드 필름 카메라로 찍은 영상은 간간히 컬러로 삽입되는데, 아날로그 특유의 폴라로이드와 같은 색감과 두개로 분할된 영상은 기록영화 '우드스탁'을 연상시킨다. 억압된 사회 속에서 그들만의 자유를 만끽하는 모습은 어쩌면 당시 소련 젊은이들의 또 다른 우드스탁이 아니었을까.


3. 빅토르 최에 대해선 그저 구 소련 젊은이들의 생각을 대변했던 투사가 아니었을까 하는 막연한 생각만을 가지고 있었는데, 영화를 통해 보이는 그의 모습은 그렇지 않아 인간적이고 따뜻했다.


4. 티 렉스, 벨벳 언더그라운드, 루 리드, 블론디, 데이빗 보위... 영화의 중간에 언급되거나 삽입된 음악들은 어느 곡 하나 할 것 없이 명곡들이다. 특히 루 리드의 'Perfect Day'가 나오는 장면은 이전의 영화 '트레인스포팅'에서 이완 맥그리거의 모습과 또 다른 상황을 만들며 영화에 빠져들게 만든다.


5. 뮤직비디오와도 같은 다소 쇼킹한 장면, 주크박스 뮤지컬을 보는 것과 같은 장면들도 흥미로웠다.


6. 조연을 맡은 이리나 스타르센바움. 정말 예쁘고 매력있다;;;


7. 빅토르 최의 비극적인 결말을 알고 있었기 때문에 끝까지 마음 조이며 봤지만, 영화는 끝까지 흑백의 따뜻함으로 그를 감싼다. 전반적으로 빅토르 최에 대한 전기영화라기 보다 당시 소련 젊은이들의 청춘과 세 주역의 예쁜 삼각관계를 다룬 영화.



영화의 음악들이 마음에 들어 OST를 주문하려 했는데, 국내 쇼핑몰엔 올라와 있질 않다. 아마존에 들어갔더니 영국 아마존에 재고가 하나 있어 주문했지만, 한국배송이 되지 않는다 ㅠ 영화가 러시아와 프랑스 합작 영화라서 프랑스 아마존에 접속해서 처음 보는 단어를 클릭해가며 힘들게 주문을 마쳤다. OST가 도착하면 나만의 음악실에서 다시 한 번 '레토'의 감동을 느끼고 싶다. '여름'이 되기 전엔 도착 하겠지?;;;



2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