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던 스팟, 사랑을 속삭이듯 포근한 크리스마스 음악




모던 스팟(Modern Spot)은 박중권(기타), 건반 정유리(건반), 이준현(베이스), 고중원(드럼) 그리고 엄지용(색소폰)으로 구성된 5인조 퓨전 밴드다. 모두 각자의 분야에서 편곡과 세션, 음악감독, 실용음악과 교수 등으로 개인적인 영역을 확실하게 구축하는 한 편, 이렇게 모던 스팟이라는 이름 아래서는 하나로 뭉쳐 말 그대로 이론과 실제가 공존하는 음악성을 자랑한다. 지난 2011년 [Focal Point]라는 풀랭쓰 앨범으로 음악계에 밴드의 이름으로는 처음 명함을 내 민 이후, 이번에는 크리스마스 시즌을 맞이해서 [Songs Reminding Christmas]를 발표했다. 총 세곡이 수록된 디지털 음반이다.


음반의 타이틀에서 알 수 있듯, 수록된 세 곡은 크리스마스를 떠오르게 만드는 곡들이다. 종교적인 접근을 떠나 일반적으로 생각할 때, 크리스마스마스가 연상되는 곡은 크게 두 가지로 나눠볼 수 있다. 한 가지는 떠들썩한 파티가 연상되는 흥겨운 음악이며, 다른 한 가지는 사랑을 속삭이는 듯 포근한 음악이다. 모던 스팟의 음악은 후자에 해당된다. 여기서 사랑이란 연인간의 사랑이 될 수도 있지만, 가족이나 친구사이 역시 마찬가지일 것이다. 그리고 수록곡에서 풍겨나는 이렇게 포근한 느낌은 마치 따스한 벽난로가 모든 강성을 이완시키는 실내에서 까만 밤 눈 내리는 창밖 풍경을 보는 듯 시각적인 이미지로 다가온다.


나일론 기타의 포근한 음색, 고즈넉한 프렛리스 베이스 기타의 미끄러짐 그리고 조심스런 피아노의 터치와 스네어 위를 쓸고 지나가는 브러시 소리가 조용히 내리는 눈 위의 발자국처럼 아련한 ‘만나고 싶던 그 겨울’이 창밖의 풍경이라면, 일렉트릭 기타와 따스한 색소폰이 주고받는 멜로디 라인이 조근 조근 속삭이는 대화처럼 들리는 ‘Gloomy X-mas’는 청자가 위치한 실내의 이미지다. 창 하나를 사이에 둔 이 두 공간의 거리는 가까운 듯 멀게 음악으로 표현된다. 창작곡 두 곡과 함께 수록된 트랙은 캐롤 메들리다. 레드 제플린(Led Zeppelin)의 ‘Fool In The Rain’을 연상시키는 변형된 셔플 리듬의 피아노와 드럼이 도입부와 엔딩을 장식하고, 그 사이에는 생소한 듯 친숙한 캐롤 음악이 배치된 곡. 슬쩍 슬쩍 리듬이 바뀌며 스윙감 넘치게 진행되는 고급스런 나열은 크리스마스 시즌 어김없이 길가 스피커를 장식하는, ‘소리 덩어리’로서의 캐롤들과는 확실한 경계선을 만든다.


이렇게 가사가 수록되지 않은 세 곡의 인스트루멘틀 넘버로 음반은 모두 끝을 맺는다. 앞서 ‘사랑을 속삭이듯 포근한 음악’이라고 언급하기도 했지만, 어쩌면 크리스마스를 함께 하는 사랑은 속삭이는 말조차 필요 없을 지도 모르겠다. 차가운 구석이란 한군데도 찾아볼 수 없는 모던 스팟의 이 음반이 연주곡으로만 꾸며진 것도 구차한 이야기보다도 그 느낌으로 모든 것을 표현할 수 있다는 얘기를 우회적으로 한 건 아닐까. 많은 사람들이 함께 듣는 게 아까워서, 가장 가까운 사람에게만 몰래 알려주고 싶은 사랑스런 음반이다. (20131203)


글 송명하 (파라노이드 편집장)








국환이 녹음할 때 세션으로 참여하기도 했고, KBS-2FM 이무송, 임수민의 희망가요에서 하차하며 가졌던 회식에서 만나 반가웠던 베이시스트 이준현... 다음날 음원 공개 계획으로 있다며 갑작스럽게 라이너를 부탁했다;; 점심때 통화하고 그 날 밤... 원고 송부했던 숨막히는 원고;;; 피지컬 음반으로는 서비스 되지 않고, 아무래도 시즈널한 음반이라서 디지털로만 공개되나보다. 관심 있는 분들은.. 각자 이용하는 사이트에서 스트리밍이나 다운로드를~ ^^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