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핫트랙스

딕 패밀리, ‘대중 친화적’ 노선을 걸었던 브라스록 밴드 딕 패밀리(Dick Family)는 1970년대 초반 데블스의 전신인 앰비션스, 사랑과 평화의 전신 아이들, 이진동의 라이더스, 메가톤스 등을 거친 드러머 서성원이 결성한 밴드로, 1971년 MBC 가요 중창상, 1972년 플레이보이 경연대회에서 우수상, 1973년 뉴스타배 보컬 경연대회에서 우수상, 그리고 같은 해 개연연주 드럼상까지 받았던 실력파 그룹이다. ‘서생의 가족’ 혹은 ‘서생원 가족’으로 불리기도 했던 딕 패밀리는 대왕 코너, 센트럴 호텔, 뉴 남산 호텔 등의 나이트클럽을 중심으로 활동했다. 이들이 대중적인 사랑을 받게 된 것은 1974년에 발표한 데뷔앨범 수록곡 와 이 빅 히트하면서부터인데, 함께 수록된 역시 야간 업소의 엔딩곡으로 지금까지 사용되고 있을 정도로 동시대에 활동하던 여타 밴드.. 더보기
비둘기 그룹, 브라스록, 라틴팝이 융합된 ‘건전’한 록 사운드 비둘기 그룹은 음악 감상실을 비롯한 다운타운에서 DJ와 MC로 활동하던 김태웅(지미)이 1975년 결성한 지미 김 그룹을 모체로 결성된 밴드다. 지미 김 그룹은 비스의 김현배(기타), 손정택(베이스, 보컬)과 트리퍼스의 최태원(드럼) 등 각 밴드들의 리더급 인물들을 차출해 결성한 밴드로, 명동의 ‘오라오라’ 등에 출연하며 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비둘기 그룹 혹은 비둘기 가족(음반 내에서도 비둘기 가족과 비둘기 그룹이라는 이름이 혼용되고 있다)으로 개명한 후, 1978년 데뷔앨범 「하얀 비둘기」를 발표했는데, 발표 당시의 멤버는 딕 패밀리 출신의 이천행(기타, 보컬), 김지성(베이스, 보컬)을 위시해 주홍식(키보드, 보컬), 윤봉환(드럼, 봉고), 손정택(트럼펫, 보컬), 도융(알토 색소폰, 플루트), 한.. 더보기
유복성과 신호등, 라틴 퍼커션과 재즈의 신명나는 어울림 한마당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퍼커셔니스트로 손꼽히는 유복성은 1941년에 태어나 1958년 미8군 쇼에 입단한 이래, 1960년대 이봉조 악단과 길옥윤과 재즈 올 스타즈를 거쳐 1970년대 초반 정성조의 재즈 매신저스에서 활동했다. 이후 그가 결성한 라틴 코리아나(Latin Koreana)는 1972년 데뷔앨범을 발표했는데, 이 음반은 1978년 발매된 두번째 음반이다. 초기에는 강병철이 기타를 담당하기도 했지만, 장세용과 함께 머슴아들(나미의 백밴드와는 동명이그룹)을 결성하며 탈퇴하여 이 앨범에는 참여하고 있지 않다. 하지만 이 세 명의 커넥션은 장세용이 기획한 대부분의 음반에 유복성이 세션을 담당할 정도로 돈독한 것이었다. 음반의 표지에 트리오의 이름이 ‘라틴 코리아나’와 ‘신호등’으로 병기된 이유는 당시 국.. 더보기
국내 초창기 포크록의 숨겨진 일등공신 오리엔트 프로덕션, 그리고 동방의 빛 한 TV 프로그램을 통해 방송되었던 송창식, 윤형주, 김세환 그리고 조영남의 재미있는 회고와 감동적인 노래들은 순식간에 반향을 일으키며 몇 차례의 유사한 포맷의 프로그램의 탄생과 특집 콘서트들로 이어졌다. 그리고 이러한 프로그램과 콘서트들에는 어김없이 ‘세시봉’이라는 타이틀이 나붙었다. 서점들에도 ‘세시봉’을 제목에 포함시킨 책들이 꽂혔고, 음반시장에도 너나없이 ‘세시봉’을 타이틀로 등장시킨 6~70년대의 포크 모음집이 등장했다. 2000년대 중반에 등장한 ‘7080’이라는 단어에 비해 협의의 내용을 담고 있는 명사지만 순식간에 한 시대를 대표하는 대명사로 등극하게 된 것이다. 하지만 우리의 초창기 포크 음악에 있어서 ‘세시봉’이 한 부분을 차지하긴 하지만, 지금 생각하는 것처럼 절대적인 부분은 아니었다.. 더보기
오준영, 김태곤 등 전문 작곡가가 참여한 트리퍼스의 후신, 김선민과 자이언트 / 동그란 얼굴, 너를 Side A 1. 동그란 얼굴 2. 가을 비 3. 사랑스런 그대 4. 기다리는 님 5. 망향객 6. 너와 나 (건전가요) Side B 1. 너를 2. 어쩔 줄 모를걸 3. 회상의 바닷가 4. 에헤야 좋을시고 5. 슬픈 미소 (경음악) 1976 / 유니버어살 1970년대 초반 활발한 활동을 벌였던 트리퍼스는 멤버 전원이 노래를 잘 불러, 보컬의 하모니를 중시한 음악을 발표한 바 있다. 하지만 점차 그 가운데 탁성의 매력을 살린 김훈이 부른 , 와 같은 곡들이 연속해서 히트하며 그의 입지가 커짐에 따라 밴드는 보컬리스트 김훈의 ‘김훈과 트리퍼스’, 드러머 신시봉의 ‘신시봉과 트리퍼스’ 그리고 기타와 보컬을 맡은 김선민의 ‘김선민과 자이언트’ 이렇게 세 밴드로 분열된다. 김선민과 자이언트는 김선민(보컬), 고.. 더보기
서울 나그네가 참여한 또 하나의 문제작, 김준 / 휘파람 하이킹 Side A 1. 휘파람 하이킹 2. 그때 그 여인 3. 그 누가 뭐래도 4. 너랑 나랑 5. 사랑 실은 계절 6. 내 마음은 풍선 7. 하늘을 보면 8. 말 좀 하세요 9. 우리 함께 월츠를 Side B 1. Introduction (서곡) 2. 생각 합니다 (노래: 최이철) 3. #1 4. 흙냄새 그 아가씨 5. #2 6. 별 하나 7. #3 8. 9월의 노래 (노래: 이현아) 9. 여보소 날 보소 10. #4 11. 사랑하니까 12. 생각 합니다 1976 / 오아시스 사랑과 평화의 역사를 살펴볼 때 중요한 세 인물과의 만남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그 첫번째는 십대였던 최이철이 소속된 밴드 아이돌(Idol)을 발탁했던 김대환이고, 또 한명은 김준이다. 나머지 한명은 이미 잘 알려진 바와 같이 사랑과 .. 더보기
목소리의 질감을 강조한 두 번째 음반, 넌 나의 바다 / 강허달림 01. 한번쯤은 좀 어때 02. 죽도록 사랑해도 괜찮아 03. 사랑이란 04. 꼭 안아주세요 05. 작은 새 한마리 06. 아무도 모르고 07. 넌 나의 바다 08. 다시 사랑하는 사람 09. 소리쳐 10. 멈춰버린 세상 11. 그리되기를 2011 / 런뮤직 본인도 참 답답할 것 같다. 그 시작부터 따라 붙기 시작한 ‘블루스 싱어’, 또 활동과 함께 계속해서 그녀의 언저리를 떠돌고 있는 ‘인권가수’라는 호칭. 물론 강허달림이 블루스 싱어나 인권가수가 아니란 얘기가 아니다. 하지만 그 두 단어로 강허달림의 음악을 온전히 표현하는 데에는 분명 무리가 따른다. 아니 그녀의 음악을 들을 땐 그러한 선입견들을 잠시 접어두는 편이 더 낫다. 음반 발매 이전 해 왔던 저스트 블루스에서의 공연, 또 신촌 블루스에 뒤늦.. 더보기
신중현 음악의 독특한 재해석, 김희갑 / Go Go Sound Vol. 1 01. 커피 한잔 02. 떠나야할 그 사람 03. 빗속에 여인 04. 님아 05. 봄비 1971 / 유니버어살 사실 김희갑이라는 이름은 수많은 히트곡을 생산했던 작곡가로서의 이미지가 강하다. 하지만 그는 그 이전에 미 8군 에이원 쇼(A1 Show)의 악단장과 기타리스트로 활동하며 키 보이스, 히 파이브, 트리퍼스 등 초창기 한국 록 밴드들의 활동에 작곡과 음반 프로듀서로서 커다란 영향력을 행사했던 인물이다. 1960년대 말에서 1970년대 초에 소위 ‘김희갑 악단’의 이름으로 발표한 음반들을 통해 들려준 그의 기타 연주는 동시대 활동했던 신중현, 이인성과 같은 기타리스트와 비교할 때 비브라토를 최대한 억제하고 해머링과 풀링, 혹은 슬라이드로 정갈한 멜로디를 이끌어 가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일렉트릭 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