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12월 16일 대전 MBC-FM 정오의 희망곡에 출연한 시베리안 허스키



1. 구글 포토를 사용하고 있다. 휴대전화를 비롯한 모든 모바일 디바이스와 연결되어 찍은 사진은 바로 바로 구글 포토에 저장된다. 용량은 구글이 제안하는 대로 설정하면 무제한이다. 데스크탑이나 노트북에서도 폴더를 지정하면 바로바로 동기화된다. 모든 사진은 물론 동영상을 한 곳에서 관리할 수 있다. 이 구글 포토에서도 페이스북과 마찬가지로 과거의 오늘을 보여주는가 하면, 동기화된 사진이나 동영상들로 임의의 스토리 보드나 동영상을 만들어 사용자에게 제안하곤 한다. 그럴 땐 구글 앱에서 알림이 뜬다. 제안을 저장하겠냐고.


2. 얼마 전 구글 앱에서 알림이 떴다. 만들어진 동영상을 저장할 건지. 여러 동영상 가운데 하나는 지난 2011년 12월 16일, 대전 MBC-FM 정오의 희망곡 중 '명하의 음악코드'에 출연했던 시베리안 허스키였다. 물론 구글에서 제안한 영상은 음이 소거되고 다른 배경음악이 사용된 영상이다. 억지로 손떨림을 보정해서 배경도 어지럽고... 하지만 난 그렇게 시베리안 허스키를 다시 만났다.


3. 어제 대구에서 방송을 마치고 돌아올 땐 이민정 작가가 대전까지 차를 태워줬다. 이런 얘기 저런 얘기 하던 중에 "우린 평생을 정리만 하다가 죽을 것 같다"는 얘기를 했다. 하지만 지금 생각하니 그 보다는 "평생을 정리할 계획만 세우다가 죽을 것 같다"가 맞을 것 같다. 하지만 모든 일엔 타이밍이 있다. 계획만 하고 결국 실행에 옮기지 못하는 계획들, 이미 시간은 그렇게 흘러가고 있다.


4. 다시 하드를 뒤져 시베리안 허스키 방송분 녹음을 찾아냈다. 녹음된 파일 속에서 나를 비롯한 모두는 웃고 있다. 시베리안 허스키는 너무 게으르다고 얘기하는 나, 이제부턴 그렇지 않을 거라고 얘기하는 그들. 방송 마치고 시베리안 허스키는 인스카이II에서 공연을 가졌다. 마침 난 밤에도 교통방송 출연이 있어, 공연을 끝까지 보지 못하고 빠져나왔고, 방송을 마친 뒤 다시 한남대 근처의 뒤풀이 장소로 갔다. 오랜만에 반가웠다는 얘기, 자주 보자는 얘기들... 그리고 보컬 유수연씨를 만난건 너무 작아서 더 초라해 보였던 빈소에서였다.







5. 녹음된 음원을 분리해서 찍어놓은 영상과 싱크를 맞춰봤다. 영상을 본격적으로 찍으려고 했던 게 아니라서 심하게 흔들리는 부분과 싱크가 어긋나는 부분을 덜어내고 짧게 세 곡을 이었다.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