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 맘껏 달려보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해 가을쯤 kUkAHn에게 얻은 자전거에 조금씩 손을 대고 있다. 우선 붙어있던 오래된 스티커를 떼어내 검둥이 자전거로 만들었고, 비 오는 날은 자전거를 타지 않기 때문에 앞, 뒷바퀴에 있던 흙받이도 제거했다. 이미 한달 쯤 전에 고장난 기어와 불편했던 안장을 갈았고, 어제는 전방 라이트와 후방 비상등에 속도계까지 설치. 마지막 사진의 속도계를 보면 어제 돌았던 동네 한바퀴가 7.43km였음을 알 수 있다. 호오... 신기해라.. ^^

그.런.데...
아쉽게도 코너는 자전거를 그리 잘 타지 못한다. 그도 그럴 것이, 한참 자전거를 열심이 타던 국민학교때... 삼형제가 모두 자전거를 잃어버리고 지금까지 타지 못했으니... -_-;;;
그래서, 생각 같아선 귀에 이어폰을 꽂고 상큼한 음악을 들으며 맘껏 라이딩을 하고 싶은 마음 굴뚝같지만 아직은 자전거를 탈때 음악 듣는 일은 스스로 자제하고 있다는...

뭐... 전에도 좋아했던 음악이지만, 요즘엔 특히 피터 폴 앤 매리의 노래를 자주 듣는다. 조만간 한적한 길을 달리며 이어폰으로 이들의 음악을 감상할 수 있을 날을 기다리며...

내일은 또 자전거에 무얼 달까? ^^;;;

'CONER'S PRIVATE LIFE > PRIVATE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맛있는 국수집, 요기!  (10) 2008.07.31
자전거 타기 참 좋은 곳, 대전  (16) 2008.06.21
자~ 맘껏 달려보자!  (10) 2008.06.11
이녀석... 살아있을까?  (2) 2008.05.10
동물원에서~  (4) 2008.05.04
무사히 퇴원...  (6) 2008.05.03
  Comments,   0  Trackbacks
  • 맹~~~
    뒤에 자리 하나 달아.. 난 뒤서 이어폰으로 savatage 의 gutter ballet 을 들으며~~ 편히 ㅋㅋㅋ
  • 맹~~~
    우와.. 저런 노랠 우째 듣노 ,,,
  • 뒷자리... 지금은 내 몸 하나 가누기도 힘들다는... T.T
    저런 노래... 마음이 아름다운 사람한테 감동을 주는 곡이지.. ㅋㅋ
  • 참고로... 노래 가사도 사비스, 사비스~~

    <1절>
    사람은 얼마나 많은 길을 걸어야
    사람이라고 불리울 수 있을까? (사람으로 인정받을 수 있느냐는 뜻)

    흰 비둘기는 얼마나 많은 바다를 건너야
    모래밭에서 편안히 잠들 수 있을까?

    얼마나 많은 포탄이 날아가야
    영원히 포탄사용이 금지될 수 있을까? (얼마나 많은 포탄이 사용돼야 전쟁이 없는 세상이 될까라는 뜻)

    친구여, 그 대답은 바람결에 흩날리고 있다네
    그 답은 불어오는 바람 속에 있다네

    <2절>
    산은 얼마나 오랜 세월을 서있어야
    바다로 씻겨갈 수 있을까? (얼마나 오랜 세월이 흘러야 저 산이 씻겨나가 바다가 될 수 있을까라는 뜻)

    도대체 얼마나 많은 세월을 살아야
    자유로와질 수 있을까?

    도대체 얼마나 여러 번 고개를 돌려야
    보이지 않는 척 할 수 있을까? (얼마나 오래 외면할 수 있겠느냐는 뜻)

    친구여, 그 대답은 바람결에 흩날리고 있다네
    그 답은 불어오는 바람 속에 있다네.

    <3절>
    사람은 얼마나 여러 번 올려다 봐야
    하늘을 볼 수 있을까?

    도대체 얼마나 많은 귀가 있어야
    사람들이 울부짖는 소리를 들을 수 있을까?

    도대체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죽어야
    너무나 많은 사람들이 희생됐다는 사실을 알 수 있을까?

    친구여, 그 대답은 바람결에 흩날리고 있다네
    그 답은 불어오는 바람 속에 있다네.
  • bream
    자전거를 타기 시작했다니 좋은 소식이구나.
    그다지 잘 타지 못하는 것은 아마 탄 지가 오래되어서일 듯.
    나도 중학생때 자전거로 통학을 했었지만, 한동안 안타다 대학생때 타려니 영 어색하더라.
    아마 자주 타다보면 금방 익숙해질 듯..
    이걸 보니 나도 자전거 타고싶다~!
  • 안그래도 엄마한테서 작은형도 접는 자전거 사서 탈까 한다고 얘기 들었는데~
    아직 출퇴근할때는 놓을 데가 없어서 힘들다고 해도,
    주말에 한주랑 양재천서 자전거 타도 좋을 듯...
    근데, 스트라이더 이쁘긴 한데... 꽤 비싼 거 같던데~ ^^;;;
  • 아 좋아 피터폴앤마리..
    엄마랑 시골 울퉁불퉁 오솔길, 작은 꼬마차 붕붕 끌고 야생화 캐러 다니며 피터폴앤마리 들었던 기억에.. ㅠ.ㅠ. 엄마 보고싶다...
  • 훗~
    엄마 보고싶으면... 들쳐 메고 내려오면 되지.. ㅋ
  • 엄마가 들쳐메고 내려오면 위험하다고 (넘어질까봐) 절대 안된다고 했음.
    저번에 한번 해봤는데, 아직은 무리 무리.
  • 아가는 어려서부터 강하게 키워야...
    아... 엄마가 너한테 한 얘기라고? ^^;;;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