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지홍님의 새로운 프로젝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른 뮤지션들도 마찬가지였지만, 2005년 가졌던 안지홍님과의 인터뷰는 개인적으로 많은 의미를 가지고 있는 인터뷰였다. 언제나 국내에는 왜 프로그레시브락 뮤지션이 없을까 했던 많은 질문들에 확실한 답을 해 줄 수 있던 밴드는 이미 잘 알려진 동서남북보다 오히려 그가 몸담았던 시나브로가 더 가까웠다고 생각하고 있었고, 그러한 막연한 믿음이 실제로 바뀌게 된 시간이었기 때문이다.

경기도 양평의 한 전원주택. 기르고 있는 30마리가 넘는 개들보다 내 눈에 먼저 들어온 건 지하에 마련된 작업실이었다. 자작한 기타를 비롯, 국악기에 이르기까지 말 그대로 수 많은 악기들. 웬만한 스튜디오 이상의 장비들이 원목으로 만들어져 특화된 공간에 자리잡았던 곳. 서사적인 정치 드라마 '제 5 공화국'의 음악은 바로 이 공간에서 만들어졌던 것이다.

그의 작업은 '알 수 없는 기억'이라는 프로젝트 밴드의 활동과 드라마 음악으로 많이 알려져 있다. 대표적인 드라마가 바로 앞서 언급한 '제 5 공화국'이고, 프로그레시브락 팬들의 가슴을 설레게 했던 심은하 주연의 'M' 역시도 그의 솜씨다. 얼마 전 우연히 웹 서핑을 통해 Metallatem이라는 평균 연령 13세의 메틀 밴드의 동영상을 봤다.

많은 사람들이 천재 소년... 이라면서 관심을 드러내기도 했지만, 내 눈에 들어온 영상의 배경은 바로 원목으로 만들어진 안지홍님의 작업실 모습이었고, 악곡의 전개에서 기타, 키보드의 연주에 이르기까지 그의 손길이 미치지 않은 곳이 없는 곡이었다. 마지막 부분에 나오는 목소리 변조 역시 'M'을 통해 시도했던 그의 실험과 동일했다.

인터뷰의 끝 부분에서 언급했던 2006년의 새로운 프로젝트와는 조금 차이가 있지만, 어쨌든 이 정도면 전혀 생각지 못했던 새로운 프로젝트임에 틀림없다. 끝없는 그의 진취적 창작욕에 박수를 보낸다. 조만간 다시 찾아가리라는 막연한 다짐을 해 보면서...

  Comments,   0  Trackbacks
  • DrAhn
    트위터 만들어놓고 방치했었는데, 어찌 알고 follow되었는지...
    암튼 저도 follow 해 여기 오게 되었어요.

    얼마 전 락/메탈 전문 음악회사를 만들었습니다.
    아직은 회사라기보다는 유망주들 찾아 레슨해서 뮤지션 만들어주는 게 일이죠.

    저 친구들은 sbs 스타킹에서 그동안 오디션하고 출연하고 한 신동들 중에서
    가장 잘하는 친구들을 저에게 소개해줘 밴드프로젝트를 시작한 것이구요.
    레슨 해준지 1년 반 쯤 되어갑니다. 스타킹 아이돌밴드(가칭) 이었고
    제가 메탈라템(Metal + 알파벹 거꾸로)라고 이름 짓고...

    일단 연주력이 있어서 프로그레시브를 하지만...
    다른 락 장르도 다 합니다. 50년대 락커빌리부터 클래식 락, 익스트림,
    하드코어, 데쓰, 멜로딕, 바로크...

    15곡 정도를 녹음했으니... 데뷔 이전 치고는 참 많이 준비된 애들이죠.
    명하님 한 번 오시던지, 아니면 연락처 주심 얘들 동요앨범 한 장 보내드릴께요.
    락, 메탈 동요입니다. - 그간 연락처를 몰라 코너뮤직에 가입해놓고 가끔 들러보고
    있었습니다...
  • 아앗.. 이런 누추한 곳까지 직접 찾아오셨네요~
    음반 기대가 많이 되는걸요~
    조만간 찾아뵙고는 싶지만... 바로는 좀 힘들 것 같구요..
    일단 트위터 메시지로 주소 남겨놓겠습니다.
    날씨 더운데, 건강 유의하시구요...
    가까운 시일 안에 뵙도록 하겠습니다~ ^^
  • 비밀댓글입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