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년 4월 8일
"때 마침 시작된 여의도 벚꽃 축제가 무색하게 전방 100m앞의 시야까지도 흐릿하게 만들며 최고의 황사 수치를 기록했던 지난 4월 9일, KBS홀에서는 ‘전영혁의 음악세계’ 20주년을 기념하는 공연이 열렸다. 행사는 공연을 비롯해서 음반 바자회, ECM 음반 전시회, 음향 장비 전시회 및 팬 사인회 등 다채로운 레퍼토리로 진행되었다."

지난 전영혁의 음악세계 20주년 기념 공연 취재기사의 전문이다. 혼자서 힘들게 찾아간 KBS홀, 공연장에 들어가자마자 취재 노트 가장 위에 날짜를 써 놓고 행사 내용을 스케치했다. 중간 중간 기념사 가운데 한 마디라도 놓칠까봐 귀를 기울이며 노트에 옮겨쓰고 돌아와 기사를 작성, 교정을 마치고 책이 나왔다. 그리곤, 싸이월드 핫뮤직 클럽 회원 중 전영혁의 음악세계 수호천사 한 명에게 호된 핀잔을 들었다. 전문에 쓰인 날짜는 4월 9일이지만, 실제 행사를 한 날은 4월 8일이었기 때문이다. 취재 노트에 내가 쓴 날짜만 믿고 그대로 기사를 작성했기때문에 교정을 통해서도 고쳐질 수 없었던...

이미 책이 나와서 선생님께 보내드린 상황이었기 때문에 변명도 하지 못하고 죄송스런 마음만 가지고 있던 중 한 통의 소포를 받았다. 그 가운데 들어있던 카드...

전영혁의 음악세계 20주년 기념 CD와 친필 카드

사실 마지막 방송이 끝나고, 여러 좋지 않은 이야기가 나오고 있지만 내 마음속의 전영혁 선생님은 언제나 감성적이고 아름다운 음악을 가르쳐주셨던 말 그대로의 '선생님'이며, 카드의 내용과 같이 순수했던 시절을 떠올리게 만드는 분임에 변함이 없다.

지난 해 말엔 꼭 카드 한통 띄워야지 하면서... 결국 보내지 못했다. 게으른 나를 스스로 나무라며, 멀리서나마 오래도록 건강하시길 빈다. 첨부한 동영상은 박완규와 이현석 밴드의 축하 공연 중 '크게 라디오를 켜고'. 정식 캠코더가 아니고 그냥 디카로, 그것도 멀리서 찍어서 많이 흔들렸다.. -_-;;

'CONER'S MUSIC LIFE > BEHIND THE SCEN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활의 김태원씨...  (13) 2008.08.28
락커로 산다는 것. 우리나라만 힘든 건 아니다.  (5) 2008.03.28
2007년 4월 8일  (6) 2008.01.12
가장 편안했던 인터뷰는...  (4) 2008.01.05
배니싱 포인트...  (3) 2007.12.14
기사를 쓰다보면...  (2) 2007.12.07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