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중현5

신중현 [그동안 / 겨울공원] 엽전들, 세 나그네의 하드록 성향을 계승하는 신중현의 마지막 창작 앨범. 신중현은 1979년 12월 해금과 함께 외압에 의해 중단됐던 음악활동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우선 대 편성 밴드 뮤직파워를 결성해 기존에 발표했던 곡을 새롭게 편곡한 첫 독집을 1980년 발표했다. 신중현과 뮤직파워는 더 멘 시절의 명곡을 다시 부른 ‘아름다운 강산’으로 티브이 순위 프로그램 ‘가요톱텐’ 상위권에 오르며 대부의 귀환을 확실하게 신고했다. 인기의 여세를 몰아 1981년에는 ‘국풍 81’, 강변가요제 게스트 등 커다란 무대를 통해 관객과 직접 소통했다. 함중아와 결별하고 한 장의 음반을 더 발표한 인순이는 신중현과 뮤직파워를 지원군으로 펄 시스터즈의 대표곡 ‘떠나야할 그 사람’을 디스코 풍으로 편곡해 히트 차트에 상륙했.. 2021. 9. 27.
김지연과 리바이벌 크로스 [내 마음 흔들려] 퇴폐적이고 관능적인 가수와 만난 1970년대 초중반 화려했던 국내 밴드 사운드의 모습을 대변하는 호연 김지연과 ‘황소가수’ 김지연은 몇 해 전만 하더라도 베일에 싸인 가수였다. 신중현의 더 멘과 함께 [나만이 걸었네 / 그대 있는 곳에](1973)를 발표한 지연이 김지연과 동일 인물이냐 그렇지 않냐도 확실하게 밝혀지지 못했다. 다른 많은 이유도 있겠지만, 우선 김지연의 활동 기간이 무척 짧았고, 지연의 음반이나 김지연의 음반 모두 희귀음반이었다는 점을 들 수 있을 것이다. 다행스럽게도 얼마 전 지연의 음반이 44년 만에 재발매되며 궁금증은 많은 부분 해소되었다. 김지연은 한양여고와 서라벌예대를 나온 무용 전공의 가수였으며, 문공부 주최 전국민속 예술제 등에서 16회 입상했다. 이후 신중현에게 보컬 트레이.. 2019. 5. 21.
콜렉팅의 즐거움~ '선수'까지는 되지 못하지만, 어쨌거나 개인적으로는 음반수집을 하고 있다. 모든 콜렉팅이 그렇겠지만, 음반수집에 있어서 중요한 몇가지 덕목(?)이 있다. 첫째는 금전적인 부분이다. 내가 원하는 음반이 보일때 바로 구매할 수 있는 '총알'이 필요하다는 얘기다. 두번째로는 부지런함이다. 중고음반은 흐르는 물과 같기 때문에 그 자리에서 날 기다리고 있지 않다. '떴다!' 싶으면 얼른 출동하는 건 당연하지만, 이미 그 땐 늦었을 경우가 많다. 말 그대로 선수들에 의해 '눈깔' 다 빠진 평범한 레퍼토리들에서 '이삭줍기'나 하다가 돌아오기 일쑤다. 선수들 오기 전에 가장 먼저 털기 위해선 음반 들어왔다는 정보를 듣기 전에 내 눈 앞에서 들어오는 음반을 확인하는 방법 밖엔 없다. 세번째로는 정보망이다. 물론, 앞서 .. 2014. 6. 21.
신중현 음악의 독특한 재해석, 김희갑 / Go Go Sound Vol. 1 01. 커피 한잔 02. 떠나야할 그 사람 03. 빗속에 여인 04. 님아 05. 봄비 1971 / 유니버어살 사실 김희갑이라는 이름은 수많은 히트곡을 생산했던 작곡가로서의 이미지가 강하다. 하지만 그는 그 이전에 미 8군 에이원 쇼(A1 Show)의 악단장과 기타리스트로 활동하며 키 보이스, 히 파이브, 트리퍼스 등 초창기 한국 록 밴드들의 활동에 작곡과 음반 프로듀서로서 커다란 영향력을 행사했던 인물이다. 1960년대 말에서 1970년대 초에 소위 ‘김희갑 악단’의 이름으로 발표한 음반들을 통해 들려준 그의 기타 연주는 동시대 활동했던 신중현, 이인성과 같은 기타리스트와 비교할 때 비브라토를 최대한 억제하고 해머링과 풀링, 혹은 슬라이드로 정갈한 멜로디를 이끌어 가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일렉트릭 기.. 2012. 2. 7.
신중현, 초라한 대부의 뒷모습 팀 버튼 감독의 영화 ‘가위손’은 외딴 성에 살고 있던 에드워드가 한 화장품 외판원에 의해 우연히 마을로 내려오게 되는 사건으로 시작한다. 처음 에드워드를 본 사람들은 호기심으로 그에게 가까이 접근하려하지만 그 호기심은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순진한 에드워드를 이용하려는 마음으로 이어지고, 결국 에드워드는 마을 주민들에 쫓겨 자신이 살던 성으로 되돌아간다. 비유가 적절할 지는 모르겠지만, 지난해 은퇴공연을 마친 신중현의 모습을 보면 가위손 에드워드가 떠오른다. 1990년대 중반 이후 양적인 팽창을 거듭하던 우리 가요계는 ‘한국 락 역사 바로 세우기’라는 미명 하에 역사 속으로 사라진 한 뮤지션을 수면 위로 끌어올렸다. 일간지나 잡지들은 앞을 다투며 신중현의 인터뷰를 다뤘으며, 그의 음악을 처음 들어본 가수.. 2007. 9.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