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a vie en rose2

무사히 퇴원... 2박 3일간의 입원을 마치고, 오늘 오전 퇴원해 집으로 돌아왔다. 지난번 처음 입원했을때의 다급한 상황과는 좀 달리, 이번에는 시술 도중 주치의와 여러가지 이야기를 나누기도 하고, 의사가 흥얼거리던 콧노래(아마 에디뜨 삐아프의 'La Vie En Rose'였던 것 같다. 장미빛 인생이라...)도 귀에 들어왔다. 시술이 끝난 뒤, 집도의의 "축하합니다. 이젠 일 열심히 해도 되겠네요."라는 이야기가 얼마나 반가웠던지... 시술을 마치고 며칠동안 중환자실에 있었던 11월과 달리, 이번에는 중환자실에 올라간지 3시간만에 다시 일반병실로 내려올 수 있었다. 일찍 내려온 때문인지, 시술을 한 자리가 아직 엄청나게 부어있고 아파서 잘 걷기는 힘들지만... 어쨌든 입대할 날짜를 받아놓았던 그때, 아니면 시험 성적표를.. 2008. 5. 3.
영화에 취하다, 'La Vie En Rose' '라비앙 로즈'는 에디트 삐아프의 인생을 담은 영화다. 어머니에게 버림받고, 시력을 잃었다가 되찾게 되는 어린 시절에서 서커스 단원인 아버지를 따라다니던 10대, 거리의 가수에서 캬바레의 스타로 또 프랑스를 대표하는 국민가수 등극했다가 일생을 마무리하는 순간까지. 카메라는 2시간여의 짧은 시간 동안 쉴 새 없이 시간을 넘나들며 그녀의 이야기를 들춰낸다. 막셀 세르당과 에디트 삐아프의 어긋난 사랑이 50년이 지난 지금에도 눈가를 촉촉하게 만드는 '사랑의 송가 (L'hymne A L'amour)'처럼, 사랑이 없으면 단 한 순간도 살 수 없었지만, 그녀의 사랑은 언제나 비극적인 종말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일생은 상처 투성이였고, 그러한 상처 속에서 명곡들은 태어났다. 영화가 상영되는 동안 그 명곡들은 계속.. 2007. 12.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