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ng Live DIO! We'll Miss You...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학교 때, 큰 형이 사온 레인보우의 첫번째 앨범을 통해 락음악에 눈을 뜬 소년이 있었다.
어쩌다 들은 'Stargazer'가 수록된 두번째 음반 [Rising]을 기필코 손에 넣기 위해 대전의 모든 복사판 가게를 뒤져... 결국 지하상가의 '영 음악사'에서 녹음용으로 사용하던 노랑색 테이프가 덕지 덕지 붙은 오랜지색 커버의 빽판을 들고 얼마나 기뻤던지...
그 뒤 얼마 되지 않아 AFKN의 '킹 비스킷 플라워 아워'라는 프로그램을 통해 블랙 새버쓰의 라이브가 흘러 나왔지만, 그 소년은 레퍼토리 중 하나였던 'Mob Rules'가 너무나 시끄럽게 들렸다.
그 시끄럽던 소리가, 귀에 익을 무렵... 소년의 손에는 푸른색의 단색 소박한 슬리브를 입은 블랙 새버쓰의 [Heaven and Hell] 복사판이 들려있었다.
월간 팝송을 통해 보컬리스트였던 로니 제임스 디오가 자신의 밴드를 결성했다는 소식을 들은 지 얼마 되지 않아, 집으로 들어가는 대문에서 부터 들려오던 힘찬 목소리...
방에 들어가니, 작은 형이 새로 사온 녹색 자켓의 복사판이 보였다. 그리고 자켓에 써 있던 Dio라는 알파베트 석자.
그 중학생은 나이가 들어, 2004년 한 락음악 전문지의 기자가 되었고 2007년 그가 보컬로 있는 헤븐 앤 헬이 헤드라이너로 출연하는 라우드파크를 취재하려 일본에 건너간다.
그리고, 롯본기의 기자회견, 사이타마의 공연을 보며 벅찬 가슴을 추스르지 못해 어쩔 줄을 몰라했다.

오늘... 헤비메틀계에 가장 커다란 별이 떨어졌다.
향년 67세... 고인의 명복을 빈다...


'CONER'S MUSIC LIFE > MUSIC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투 코리언즈의 리뷰를 쓰며...  (1) 2010.10.12
R.I.P... Steve Lee  (1) 2010.10.08
Long Live DIO! We'll Miss You...  (4) 2010.05.17
휴우... 뉴크 새뮤비 완성~  (12) 2010.05.15
부활하라 핫뮤직!  (12) 2010.04.30
레전드와 방송출연~  (5) 2010.01.12
  Comments,   0  Trackbacks
  • kUkAHn
    로저글로버 음반에서 부른 'Homeward'가 오늘은 더욱 슬프게 들리네요.
  • 승모
    음... 뭐라 말이 나오지 않네요..
    어찌된 일인지... 앞으로도 한동안 음악 활동을 할 줄 알았는데..
    예전에 우상으로 여겼던 스타들이 하나 둘 우리 곁을 떠나는군요..
    Temple of the king, Light in the black, Stand up and shout, ...
    너무 좋아했는데..
    아.. 글구.. Kill the king도 있네요...
  • 맹~
    허걱 ..
    한때 디오가 이세상에서 노래 젤 잘한다고 생각한 적이 있음 .
    갑자기 홀리다이버 듣고 싶은데 ㅠㅠ
    턴테이블이 ㅠ
  • 애혀... 한숨만...
    결국 한 잔 하고 들어옴.. -_-;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