딕 패밀리, ‘대중 친화적’ 노선을 걸었던 브라스록 밴드



딕 패밀리(Dick Family)는 1970년대 초반 데블스의 전신인 앰비션스, 사랑과 평화의 전신 아이들, 이진동의 라이더스, 메가톤스 등을 거친 드러머 서성원이 결성한 밴드로, 1971년 MBC 가요 중창상, 1972년 플레이보이 경연대회에서 우수상, 1973년 뉴스타배 보컬 경연대회에서 우수상, 그리고 같은 해 개연연주 드럼상까지 받았던 실력파 그룹이다. ‘서생의 가족’ 혹은 ‘서생원 가족’으로 불리기도 했던 딕 패밀리는 대왕 코너, 센트럴 호텔, 뉴 남산 호텔 등의 나이트클럽을 중심으로 활동했다. 이들이 대중적인 사랑을 받게 된 것은 1974년에 발표한 데뷔앨범 수록곡 <나는 못난이>와 <흰구름 먹구름>이 빅 히트하면서부터인데, 함께 수록된 <또 만나요> 역시 야간 업소의 엔딩곡으로 지금까지 사용되고 있을 정도로 동시대에 활동하던 여타 밴드들에 비해서 확실하게 ‘대중 친화적’노선을 걸었다. 그 결과로 당시 TV의 가요 순위 프로그램을 통해 4주 연속 1위에 랭크되기도 했다. 데뷔앨범 크레디트에 등장하는 멤버는 서성원(드럼)을 비롯해 이천행(기타), 박수호(베이스), 문옥(키보드), 김후락(보컬), 김지성(보컬), 이박무(테너 색소폰)로, 총 7인조의 대 편성이다.


이 앨범은 <나는 못난이>, <흰구름 먹구름>과 <또 만나요>가 수록된 딕 패밀리의 대표 음반으로, 당시 여러 콘테스트를 통해 그 실력을 인정받은 리더 서성원의 파트가 드럼인 만큼 동시대에 발매된 여타 음반들과는 달리 몇몇 트랙에서 탁월한 리듬워크를 들을 수 있다. 딕 패밀리의 대표곡을 꼽히는 <나는 못난이>도 그저 ‘히트 가요’로만 생각하지 않고 연주에 귀를 기울이면 서성원이 당시 연주에 있어서 얼마나 자신감을 가지고 있었는지를 쉽게 알 수 있다. 이 외에도 밴드 내에 리드 보컬리스트가 두 명이 있다는 특징을 십분 살린 보컬의 유려한 화음도 딕 패밀리의 도드라지는 특색 가운데 하나다. 


드럼의 화려한 기량과 보컬 하모니의 매력은 자작곡 넘버들보다 오히려 두비 브라더스(Doobie Brothers)의 <Jesus Is Just Alright>를 번안한 <사랑의 멜러디>-앨범에는 서성원 작곡으로 되어있지만, 실제로는 두비 브라더스의 곡이다-에 집약되어 취주파트와 어우러지며 생동감 있고 호쾌한 브라스록을 선보인다. 나이트클럽의 엔딩음악으로 지금도 울려 퍼지고 있는 <또 만나요>는 포크 싱어 오세은이 작곡한 곡이다. 그의 음악성을 생각할 때 다소 독특한 넘버라고 생각되지만, 오세은과 서성원이 이전에 록 밴드 메가톤스에서 함께 활동했던 이력을 떠올린다면 고개가 끄덕여질 만하다. 오세은은 2007년 발매된 「Blues」에 뒤늦게 블루지한 감각으로 이 곡을 취입하기도 했다. 또 하나의 히트곡  ‘흰구름 먹구름’은 김지성이 부른 곡인데, 김지성이 지난 호를 통해 소개했던 비둘기 그룹으로 이적하며 그들의 음반에도 수록하며 다시 한 번 히트를 기록했다.


딕 패밀리는 1976년에 발표된 두 번째 음반 「제2탄, 말없는 사랑 / 그 임이」에서는 <그 임이>로 <나는 못난이>의 인기 행진을 이어갔다. 하지만 1978년 이천행과 김지성이 연석원의 까치소리(Outsiders) 출신 손정택 등과 함께 비둘기 그룹으로 이적했고, 결국 서성원의 솔로 프로젝트와 같은 형식으로 세 번째 앨범 「휘파람 / 흰구름 먹구름」(1980)을 발표하지만, 그의 이민과 함께 결국 해산을 맞이하게 된다. 딕 패밀리는 미국으로 이민 간 서성원, 전업 주부로 살고 있는 문옥, 세상을 떠난 김지성(Peter)을 제외하고, 2004년 이천행과 이박무를 중심으로 재결성되어 이듬해 신곡이 담긴 음반을 발표한 바 있다.


딕 패밀리

작별 / 또 만나요 (지구 레코드, JLS-120927, 1974)


Side A

1. 작별 

2. 나는 못난이  

3. 흰구름 먹구름 

4. 봄이면 오겠지 

5. 사랑의 멜러디 


Side B

1. 또 만나요  

2. 옛 추억 

3. 언약 

4. 퇴근길 

5. 노을


글 송명하 (20120724)


* 월간 핫트랙스 매거진(http://info.hottracks.co.kr/company/main)에 기고한 글입니다.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