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ONER'S PRIVATE LIFE/COMICS OR ANIMATIONS

야자와 아이, '나나'

by coner 2007. 12. 2.

나나가 보컬로 활동하는 밴드 블랙 스톤즈(브라스토)

당연한 이야기지만, 월간지의 특성상 한달에 한번씩 마감을 짓게 된다. 그 책의 편집후기를 보면 마감을 할 당시에 내 관심이 어디에 있었는지를 알 수 있어 재미있다. 2006년 8월에는 애니메이션 나나에 푹 빠져있었던 것 같다. 그 때의 편집후기는
코믹스였을때는 재미있다가, 애니메이션으로 바뀌었을 땐 웬지 김이 빠지는 만화가 있는가 하면, 그 반대의 경우도 있다. '벡'이 전자의 경우였다면 '나나'는 후자에 해당하는 것 같다. 난 지금 애니메이션에 나오는 두 나나의 매력에 푹 빠져있다.
"식탁이 스테이지로, 휴대폰이 마이크로, 초승달이 스포트라이트가 된다. 그런 마법을 쓸 수 있는 건 이 세상에 나나밖에 없어. 난... 지금도 그렇게 믿고있어..."

라고 씌여있다. 그리고 그 다음 달에는 서머소닉페스티벌을 취재하러 일본에 갔는데, 돌아오는 내 짐 속에는 애니메이션 나나의 오프닝과 엔딩곡이 수록된 CD가 각각 한장씩 들어있었다. 물론, 훔친 건 아니다.. -_-;;;

애니메이션보다 먼저 제작된 실사영화는 나카시마 미카가 주연을 맡고, 라르크의 하이도가 타이틀 트랙을 작곡하는 등 화재를 뿌리며 국내에 개봉한 적이 있지만, 만화에 등장하는 나나가 펑크락커라는 점을 감안한다면, 애니메이션의 오프닝을 맡은 안나 츠치야가 더 주인공의 캐릭터의 근접한다는 생각이다. 올해 펜타포트락페스티벌에 안나 츠치야도 내한해 공연을 펼쳤지만, 우리 팀이 너무 늦게 공연장에 도착해 못봤다는.. OTL

처음과 많이 달라진 그림체와 타쿠미와 나나(하치)의 결혼이라는 설정 등 예상하지 못한 방향으로 이야기가 진행되며 지금은 그때에 비해서 애정이 많이 식었지만, 어쨌든... 안나 츠치야의 오프닝 트랙 Rose와 올리비아의 엔딩 트랙 A Little Pain을 첨부한다... 아.. 물론 애니메이션에 이들의 모습이 등장하는 건 아니다.. ^^;; 근데, 코믹스를 보거나 애니를 보거나... 한 권 혹은 한 편만 봐도, 너무 담배가 땡긴다는... 쿨럭~



반응형

'CONER'S PRIVATE LIFE > COMICS OR ANIMATIONS' 카테고리의 다른 글

데칼 작업 중~ ㅎㅎ  (6) 2007.12.12
자... 슬슬 시작 해 볼까..  (6) 2007.12.08
천계영의 '오디션'  (6) 2007.12.02
어른이 된다는 것  (3) 2007.08.21
아키라와 카멜  (0) 2007.08.20

댓글4

  • BlogIcon 해피해리 2007.12.02 17:46

    금단현상은 일년넘게 계속되리라.... 꿈속에서 그래도 몇번 피고나면 일년 되드라.
    답글

  • BlogIcon coner 2007.12.02 18:35 신고

    이 정도면 훈훈한 덕담이로군.. 며칠 전 누구는 담배는 끊는 게 아니라 평생 참는거라고...
    죽여라 죽여.. T.T
    답글

  • BlogIcon happy harry 2007.12.04 02:44 신고

    아, 어디 몰래 숨어서 딱 한개만...딱 한개만... 이런 생각 드는게 더 힘든거지. 나와의 싸움이기도 하지만 다른사람과의 약속이기도 한거 같아서. 죽지말고 잘 참아내면 좋은 일이 많이 생길거래. ㅎㅎㅎ
    답글

  • BlogIcon coner 2007.12.04 02:51 신고

    좋은 일이라면 역시 하루에 두갑 이상씩 88라이트를 피는 일이겠지? ㅎ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