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ONER'S PRIVATE LIFE/PRIVATE LIFE

아기자기한 소품이 이쁜 커피숍 '라 보떼가 델 아르떼'

by coner 2008. 4. 1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트락을 좋아하는 사람들이라면 무척 친숙할 이름인 라 보떼가 델 아르떼. 이태리의 서정파 프로그레시브락 밴드의 이름을 그대로 사용한 이 커피숍은 '예술 상점'이라는 그 의미에 걸맞게 아기자기한 인테리어 소품들이 많았다. 유성 어딘가에 있는 곳인데... 워낙에 길치인 까닭에 어딘지 설명을 잘 못하겠다.. -_-;;

암튼 소품들과 함께 봄비를 맞으며 싱그러운 모습을 뽐내던 튤립도 좋았고... 앰프를 새로 바꿀까 하는데, 마치 인테리어 소품들 처럼 바늘이 왔다갔다하고, 누르는 단추보다 돌리는 단추가 많은 기계들에 자꾸 눈이 가서 큰일이다... OTZ
반응형

'CONER'S PRIVATE LIFE > PRIVATE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사히 퇴원...  (6) 2008.05.03
내일의 스케줄...  (5) 2008.04.30
현재까지 링크 모음...  (5) 2008.02.12
영11  (3) 2008.01.23
그 날 이후..  (10) 2008.01.15

댓글12

  • 맹~~~ 2008.04.11 09:42

    헉 .. 오늘 가자 ㅋㅋ
    서울인줄 알았네 ..
    전화 할께 ㅋㅋ
    답글

  • BlogIcon coner 2008.04.11 10:31 신고

    난 어딘지 모르겠는데... 찾아갈 수 있을까? T.T
    답글

  • 은수기 2008.04.11 12:05

    나랑 같이 가믄 물어물어 찾아갈틴데.. 나두 가고잡다!!!
    답글

  • 맹~~~ 2008.04.11 18:33

    오늘 저 곳보다 ... 훨씬 좋은데 갔어 ㅋㅋ
    수기님 부러울거야~~~ 총각이 해주는 밥도 먹고 ㅋㅋ
    특히 에스프레소 ~ was really good~~~
    답글

  • BlogIcon coner 2008.04.11 19:25 신고

    하지만... 손에 물 마를 시간 없이 계속해서 걸레질하느라... ^^;;
    답글

  • happy harry 2008.04.11 23:56

    좋네, 요즘 빈티지, 앤틱 소품 모으는게 취미.
    그나저나 나도 가보고싶다.
    답글

  • 맹~~~ 2008.04.12 00:35

    보물들이 반질반질 해졌지??? ㅋㅋ
    언제 선배네거도 한번 해야지?
    그땐 손이 좀 마니 필요할듯 ...
    답글

  • BlogIcon coner 2008.04.12 00:52 신고

    저 가게... 저렇게 진열된 거 팔기도 한다니까, 한 번 올때 와장창 지르면 될 듯~ 아.. 우선 M8부터.. ^^
    우리집엔 CD말고도 닦을 게... 쿨럭~ 일단 포기.. -_-;
    답글

  • 은수기 2008.04.12 11:17

    훨 좋은 곳은 어뎌? 나 있을 때 같이 좀 가징..
    수동 에스프레소 기계를 샀는감?
    나.. 커피 마시면 가심이 두근거려서 안돼.. 촌스럽쥐.. ㅎㅎ
    답글

  • BlogIcon coner 2008.04.12 14:43 신고

    지난번에 너 왔을때도 함 가볼까 했던... 명상's 새집이라는.. ^^
    답글

  • 맹~~~ 2008.04.13 02:46

    가져온 dvd들 dvd 플레이어에서 자막도 안깨지고 아주 잘 나와~
    그때 봤던 animal 그거 울 아들은 거의 안 웃던대??
    어케 된거야? 그럼.. 배 잡고 웃은 우리들이 더 초딩???
    답글

  • BlogIcon coner 2008.04.13 13:41 신고

    넘 고차원적이라 아들이 이해를 잘 몬한 모양이네.. ㅋ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