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ONER'S MUSIC LIFE/MUSIC LIFE79

8트랙 테이프 수선하기 (2) 이제 정말 별 걸 다 한다(2);;;지난번엔 부직포와 함석 스프링으로 된 헤드 접촉부분이 떨어진 경우였고, 이번에 수선할 테이프들은 부직포가 아니라 발포 스티로폼 스펀지 같은 패드가 있는 경우다. 8트랙 테이프는 이런 구조로 된 경우가 더 많은데, 제조된 시간이 오래됐기 때문에 대부분의 스펀지가 삭았다고 생각하면 된다. 스펀지가 삭을 경우 가루로 부서져 지저분함은 물론 헤드 부분을 받쳐주는 쿠션이 없기 때문에 플레이를 시켜도 소리가 나지 않는다. 이런 스펀지를 교체하기 위한 키트는 이베이에 나와있지만... 내 생활의 철칙과 도 같이 "까이꺼.. 걍~"으로 밀어부치기로 한다; 우선 테이프를 들고 삭은 스펀지를 제거한다. 가루가 되어 날리기 때문에 가능한한 수세식 변기처럼 깨끗하게... 이 자리에 넣을 녀석.. 2016. 2. 11.
8트랙 테이프 수선하기 하다 하다... 이젠 별 걸 다 한다. 8트랙 테이프는 사실 요즘은 사라진 매체다. 그 이후 매체인 카세트테이프는 요즘도 하나씩 나오는 게 있지만, 8트랙 테이프는 단종된 지 오래다. 그래서일까... 여튼 갖고 싶었다. 그래서 요즘 이베이를 열심히 뒤지고 있다. 통장의 돈은 물론 줄줄 새고 있다. 그런데, 8트랙 카트리지 테이프는 나온지 오래됐기 때문에 종종 수선해야할 부분들이 있다. 대표적인 곳이 바로 테이프 아래의 패드다. 패드는 부직포로 된 것이 있고, 발포 스티로폼 같은 걸로 되어있는 게 있다. 일단 오늘 수선의 대상은 부직포로 된 것들... 원래 테이프를 들어보면 그 아래 패드가 이렇게 붙어있다. 얇은 함석판 같은 것이 스프링 역할을 하고 그 위에 테이프의 주행을 원활하게 하기위해 부직포가 붙어.. 2016. 1. 15.
대구 방천시장 '김광석 거리' 지난 10월 2일, 대구 TBC '김선희의 뮤직 갤러리'에 다시 출연하게 되어서 녹음을 하기 위해 대구에 다녀왔다. 오전에 녹음을 마치고... 아프리카가 운영하는 학원에 들렀다가 동성로로 나가려고 버스를 탔는데, 버스를 타고 보니 반월당에서 두 정거장만 더 가면 방천시장의 김광석 거리로 갈 수 있었다. 그래서 동성로를 지나쳐 김광석 거리로 향했다. 말 그대로 김광석을 다시 생각하게 만드는 거리. 주로 벽화를 보고 사진을 찍고... 스피커에서 연신 흘러나오는 김광석의 노래를 들을 수 있는 장소였다. 벽에 박제되거나 동상에 고정된 김광석은 계속해서 웃고 있었고, 평일 오후였지만 거리에 모인 적지 않은 사람들 역시 웃고 있었다. 나도 그저 생각 없이... 보이는 그의 모습을 휴대전화 사진기에 담았다. 그런데,.. 2015. 10. 9.
린다 매카트니 사진전에 다녀와서... 어젠 오전에 올림픽 공원에서, 그리고 오후엔 광화문에서 각각 한 건씩 심사가 있었다. 마침 올림픽 공원에서 광화문까지는 지하철 5호선을 한 번만 타면 되기 때문에, 심사를 마치고 올림픽 공원 근처에서 간단하게 점심 식사를 한 뒤 광화문으로 향했다. 그런데, 시간까지 정확하게 맞지는 않아서 결국 심사 시간보다 두 시간 일찍 광화문에 도착했다. 그 덕에 계속해서 마음 속에만 "언젠가는 가야지"라고 생각하던 린다 매카트니 사진전이 열리는 대림 미술관으로 향했다. 사진전이 열린 건 꽤 오래됐는데도 미술관에 관람객이 생각보다 많았다. 나중에 생각해보니,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엔 할인 행사가 있기 때문인 것 같았다. 어쨌든 많은 사람들 사이에서 그녀의 시선을 담아왔다. 지금이야 휴대전화에도 카메라가 모두 달려있고,.. 2015. 3. 26.
카세트테이프에도 관심을 기울여 보자. 언제부턴지 국내 가요 LP 모으는 게 재미없어졌다. 모으기 싫다는 얘기가 아니고 말 그대로 재미가 없어졌단 얘기다. 가요 LP를 모으는 재미는 천정부지로 뛰어오른 중고 음반가격이 아니고 소위 '눈 먼 음반'을 찾아낼 때의 짜릿함, 그리고 그렇게 찾아낸 음반을 시중에 나도는 가격과는 비교도 안되는 헐값에 구입할 때의 재미가 가장 크다. 하지만 지금 그런 요행(?)을 바라는 건 무리다. 인터넷 중고음반 거래를 통해 음반들은 어느 정도 비슷한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고, 지방의 헌책방들에서도 인터넷 검색을 미리 해 보고 가격을 책정하곤 하기 때문이다. 아예 기회가 없지는 않겠지만, 어쨌든 가요 LP구입을 자제하고 있는 건 바로 그 때문이다. 그러다가 문득 그런 생각이 들었다. "LP가 있어도 CD를 또 사고, C.. 2014. 11. 13.
미스터 빅 내한공연을 다녀와서... 11월 2일 악스 코리아에서 열린 미스터 빅의 내한 공연. 사실 미스터 빅은 몇 차례 내한공연을 가진 바 있지만, 개인적으로는 이상하게 운대가 안 맞아서 처음 보게 됐다. 공연은 최근작 [The Stories We Could Tell] 외에도 이들의 이름을 기억하는 팬들이라면 누구나 손꼽아 기다리고 있을 레퍼토리들을 적절하게 안배한 일종의 일대기와도 같았다. 폴 길버트의 기타 톤이 너무 날카롭게 들렸다는 점, 에릭 마틴의 목소리도 다소 아쉬웠지만 이러한 아쉬움들이 공연의 벅찬 감동을 가리진 못했다. 그 벅찬 감동 가운데 하나는 물론 팻 토피 자리가 가장 클 것이다. 알려진 바와 같이 팻 토피는 현재 파킨슨병으로 투병중이다. 무대에 올라온 그의 손엔 드럼 스틱 대신 탬버린이 쥐어져 있었고, 다소 불편한듯 .. 2014. 11. 3.
네 시작은 미약하였으나... 블루레이로 갈아타기로 했다;; 뭐, 최근에 나온 미디어도 아니고, 이미 2008년 핫뮤직에 내가 직접 특집기사를 꾸미기도 했드랬는데 시작이 늦었다. 사실 지금까지는 블루레이를 볼 수 있는 하드웨어가 없었다. 그런데, 이번에 컴퓨터를 바꾸면서 원래 설치되어 있던 ODD를 제거하고 블루레이 롬을 달았다. 뭐 그것때문에 블루레이로 갈아타기로 결정한 건 아니고... 거실에 있는 DVD 플레이어도 이제 그 수명을 거의 다 한 것 같으니, 겸사겸사 플레이어도 하나 구입하려고 생각하고 있다. 제목을 봐도 알 수 있듯이... 아직 시작이라 정말 초라한 구색이다 ㅠ 늦게 시작한 만큼 발 빠르게 움직여서 기본적인 아이템부터 얼른 얼른 세팅해야겠다. LP나 CD, DVD 등 모든 매체가 그렇지만 하나 둘씩 사 모으다 보면 .. 2014. 7. 2.
콜렉팅의 즐거움~ '선수'까지는 되지 못하지만, 어쨌거나 개인적으로는 음반수집을 하고 있다. 모든 콜렉팅이 그렇겠지만, 음반수집에 있어서 중요한 몇가지 덕목(?)이 있다. 첫째는 금전적인 부분이다. 내가 원하는 음반이 보일때 바로 구매할 수 있는 '총알'이 필요하다는 얘기다. 두번째로는 부지런함이다. 중고음반은 흐르는 물과 같기 때문에 그 자리에서 날 기다리고 있지 않다. '떴다!' 싶으면 얼른 출동하는 건 당연하지만, 이미 그 땐 늦었을 경우가 많다. 말 그대로 선수들에 의해 '눈깔' 다 빠진 평범한 레퍼토리들에서 '이삭줍기'나 하다가 돌아오기 일쑤다. 선수들 오기 전에 가장 먼저 털기 위해선 음반 들어왔다는 정보를 듣기 전에 내 눈 앞에서 들어오는 음반을 확인하는 방법 밖엔 없다. 세번째로는 정보망이다. 물론, 앞서 .. 2014. 6. 21.
KBS-2FM 희망가요 하차~ 지난 4월부터 게스트로 출연했던 KBS-2FM '이무송 임수민의 희망가요'가 가을개편에 따라 프로그램의 성격이 조금 바뀌면서, 내가 맡았던 일요일 꼭지인 '숨은 명곡 찾기'도 끝을 맺게 되었다. 사실 처음 맡을 때 부담이 되었던 꼭지였던 만큼 연락 받고 다른 분을 소개해드리기도 했지만, 어찌 어찌해서.. 결국 내가 맡게 되었고, 선곡은 처음 나한테 연락을 했던 정혜진 PD가 보내준 가이드라인을 지키려고 노력했다. 그때 메일로 온 가이드라인은 이렇다. 는 “와~ 이 노래 누구 노래야?”"어? 맞다! 이 곡도 있었지! 진짜 오랜만이네~~" 라는 얘기가 나올만한,좋은 곡들이지만 세월에 묻히며 잠시 잊고 있었던 노래들을 캐내어 들려드리는 시간입니다. 멘트(설명)은... 추억 돋을 만한 노래에 얽힌 사연, 시대와.. 2013. 10.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