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알랭 드 보통의 '키스하기 전에 우리가 하는 말들'

CONER'S PRIVATE LIFE/BOOKSHELF

by coner 2008. 6. 14. 02:28

본문

알랭 드 보통 '키스하기 전에 우리가 하는 말들'
평소 친분이 있던 출판사 생각의 나무에 근무하는 지인으로 부터 받았던 한권의 책. 남들은 제목에서 부터 무척 호감을 느낀다고 하는데... 왠지 나하고는 그다지 친하지 않은 제목인 듯 하고, 그래서인지 읽는데도 무척 많은 시간이 걸렸던 책이다. 호기심이 없는 상태에서 읽어내려가서인지 아니면 너무 오랫동안 읽었던 탓인지... 암튼 기억도 잘 나지 않고... -_-;;;

책의 시작은 주인공이 이사벨이란 한 평범한 사람의 전기를 쓰는 것처럼 시작된다. 전기를 쓰기위해 그녀의 가족을 알아가고, 그녀의 습성을 알아가고... 하지만 그러한 주인공의 행동이 정말 전기를 쓰는 것이 아니고, 한 여인을 사랑해 가는 과정이라는 것을 알기 까지는 그렇게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는다. 마치 '어린 왕자'에 나오는 '길들여지는 과정'과 같이 전기를 쓴다는 것은 결국 길들여지는 과정이며, 그것이 바로 연인이 되는 과정이라는 이야기인 듯 하다.

다소 지루했던 책 읽기의 과정 중에서 그나마 눈이 번쩍 띄였던 부분은... 역시 음악에 관한 이야기들이 나오는 장면들이었다. 시작한 지 얼마되지 않아 파티 장면에서 등장하는 이름인 지미 헨드릭스도 그렇고, 중반부 음악과 함께 이사벨의 기억속에 각인된 사춘기 초반의 이야기를 떠올리는 장면 역시 마찬가지다. 아쉽게도 책을 모두 읽었음에도 불구하고 내 머릿속엔 이런 장면들 밖엔 남아있지 않다.. T.T

아... 물론 이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 취향이다. 이 글을 읽고 과연 이 책을 읽을지 그렇지 않을 지 고민할 필요는 없다는 이야기다. 물론, 그럴 사람은 없겠지만... -_-;;; 암튼 이사벨의 사춘기를 이야기할때 언급된 아바, 블론디, 레너드 코헨, 밥 딜런 등 가운데서... 오랜만에 'The Winner Takes It All'이나 들어봐야겠다...


키스하기 전에 우리가 하는 말들 상세보기
알랭 드 보통 지음 | 생각의나무 펴냄
<왜 나는 너를 사랑하는가>의 작가, 알랭 드 보통의 유쾌한 러브스토리. 이 소설은 이사벨이라는 한 젊은 여성에 관한 전기이자 보고서이다. 다른 소설과 달리 이야기의 흐름은 이사벨이 들려주는 이야기, 화자가 들려주는 이사벨 이야기, 화자가 들려주는 자신의 이야기로 넘나들고, 작품의 형식도 소설에서 전기, 혹은 인문학적 에세이로 종횡무진한다. 이야기의 전개보다 사랑과 연애의 과정에 대한 단상들을 중점을 두고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08.06.16 01:12
    이거 재밌겠네요 좋아하는 알랭드보통...의 작품이니...
    하기사 요즘은 보통 의 책이라도 진도 너무 안나가긴 하지만... 말이죠
  • 프로필 사진
    2008.06.16 09:14 신고
    앗.. 반갑습니다.. 일케 누추한 곳 까지 오시고... 히히
    알랭 드 보통 좋아하시는군요... 위에 포스팅 보셔서 아시겠지만, 저한테는 좀 안맞았나봐요..
    아님, 넘 빡빡하게 살아서 여유가 없는건지... 암튼 언제 시간 내서 다시 한번 읽어보려구요~ ^^
  • 프로필 사진
    2018.04.14 02:31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