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ONER'S PRIVATE LIFE/BOOKSHELF

에릭 클랩튼 자서전 최근에 번역되어 국내에 소개된 에릭 클랩튼의 자서전이다. 원래는 지난 해 10월 출간되어 순식간에 베스트셀러를 기록했다. 일반적으로 생각하더라도, 에릭 클랩튼의 삶은 그다지 평탄치 않았으리라는 것을 짐작할 수 있다. 사생아로 태어나 젊은 나이에 얻었던 'Clapton Is God'라는 닉네임과 그에 따르는 어깨의 무게, 친우 뮤지션이었던 조지 해리슨의 아내 패티 보이드와의 관계, 마약중독의 극복과 이어지는 알콜중독에 의한 두차례의 재활원 생활, 아들인 코너 클랩튼의 사고사... 그야말로 굴곡진 삶을 살았던 그의 인생이 바로 그 자신에 의해 정확하게 한 권의 책에 옮겨졌다. 언제, 누구와 어떤 일을 했고 당시의 생각이 어땠는지가 자세하게 기술되어 있는 것을 보면, 그의 성격이 꽤나 꼼꼼하며 쉬지 않고 일기.. 더보기
알랭 드 보통의 '키스하기 전에 우리가 하는 말들' 평소 친분이 있던 출판사 생각의 나무에 근무하는 지인으로 부터 받았던 한권의 책. 남들은 제목에서 부터 무척 호감을 느낀다고 하는데... 왠지 나하고는 그다지 친하지 않은 제목인 듯 하고, 그래서인지 읽는데도 무척 많은 시간이 걸렸던 책이다. 호기심이 없는 상태에서 읽어내려가서인지 아니면 너무 오랫동안 읽었던 탓인지... 암튼 기억도 잘 나지 않고... -_-;;; 책의 시작은 주인공이 이사벨이란 한 평범한 사람의 전기를 쓰는 것처럼 시작된다. 전기를 쓰기위해 그녀의 가족을 알아가고, 그녀의 습성을 알아가고... 하지만 그러한 주인공의 행동이 정말 전기를 쓰는 것이 아니고, 한 여인을 사랑해 가는 과정이라는 것을 알기 까지는 그렇게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는다. 마치 '어린 왕자'에 나오는 '길들여지는 과.. 더보기
신경숙의 '리진' 지난 번 이 소설을 언급하며 "남녀간의 사랑에 대한 이야기"는 적성에 잘 맞지 않아 진도가 나가지 않는다는 이야기를 한 적이 있는데, 완전히 취소다. 처음에나 조금 적응하기 어려웠지, 어느 정도 읽고나니 다른 소설과 마찬가지로 순식간에 읽어내려가게 되었다. 그리고 소설이 하고싶었던 이야기 역시 처음으로 프랑스 땅을 밟은 조선의 궁중 무희 리진과 프랑스 외교관 콜랭 드 프랑시의 사랑 이야기가 아니라, 오히려 리진의 시선으로 바라본 명성황후에 대한 내용이라는 느낌이 강했다. 그리고 리진의 시선이란 바로 작가 신경숙의 시선, 즉 신경숙의 시선으로 본 명성황후에 대한 이야기라는 얘기다. 사실, 지금이나 명성황후라는 단어를 어렵지않게 사용하지 학교에 다닐때는 무척이나 생경한 단어였다. 분명히 국사시간에 '민비'라.. 더보기
이정명의 바람의 화원 평소 TV를 즐겨 보지 않고, 더군다나 계속해서 다음 스토리를 기다려야하는 것은 적성에 맞지 않기때문에 지금까지 본 TV드라마는 손에 꼽을 정도다. 그런데, 요즘 항상 빼놓지 않고는 아니지만 한 번씩 보는 드라마가 하나 생겼는데 바로 MBC-TV의 '이산'이다. 조선 후기 르네상스시대를 열었던 정조대왕의 일대기가 그려지는 '이산'에는 그 주된 이야기 이외에 마치 '대장금'에서 나왔던 내의원 이야기처럼 도화서라는 다소 생소한 기관이 눈길을 모은다. 도화서의 역할은 궁중에서 필요한 모든 그림을 그리는 것 이외에, 카메라가 없던 당시 행사를 스케치하는 소임도 담당했다. 드라마의 표현을 빌면 조선시대 중정원의 한 기관이랄까... '뿌리 깊은 나무'의 그 숨막히는 전개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이정명의 '바람의 화원.. 더보기
토니 파슨스의 존 레넌을 찾아서 영국을 대표하는 음악지 NME(New Musical Express)에서 기자생활을 했던 토니 파슨스가 쓴 소설이다. 자신이 겪어왔던 이야기들을 소재로 삼고 있기 때문에, 개인적으로도 무척 공감가는 내용이 많아 쉬지 않고 읽어 내려갔던. 시시콜콜 내용을 밝히기는 뭣 하지만, 전체적인 이야기는 페이퍼라는 음악지 기자 세명 (레이, 레온, 테리)가 엘비스 프레슬리가 세상을 떠난 1977년 8월 16일 밤 겪는 좌충우돌 상황들이다. 그런 면에서 볼 때, 레이의 에피소드라고 할 수 있는 존 레넌과의 인터뷰를 우리나라 제목으로 할 게 아니라, 원 제목인 'Stories We Could Tell'를 살리는 편이 책의 이해를 돕는 데 더욱 도움이 되지 않았을까 한다. 세명의 주인공은 각각 10대 후반에서 20대 초반의.. 더보기
'뇌'를 쓰는 동안 도움이 되었다는 음악들... 병원에서 퇴원하고, 회사를 한달 정도 쉬게 되어... 요즘은 그동안 읽지 못했던 소설책들을 읽는 시간이 늘어났다.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뇌'도 이번 기회에 읽게 되었는데, 그 독특한 소재 때문인지 다른 책에 비해 읽는 시간이 곱절로 걸렸다. 마치 하루키의 '세계의 끝과 하드보일드 원더랜드'처럼 두 가지 이야기가 서로 대위적으로 진행하다가 결국 마지막에 합쳐진다는 점도 책을 읽다가 몇번이나 앞 페이지로 다시 돌아가게 만든다. 어쨌든 풍부한 과학적 지식과 적당한 SF적 요소, 또 추리소설의 긴박함(셜록 홈즈라는 별명을 가진 이지도르의 이름 역시 괴도 루팡의 '기암성'에 등장하는 인물의 이름이라는 점은 모르는 사람이 없을 듯)이 한데 어우러진 소설이었다. 특히 작가는 책의 마지막 부분 감사의 말을 통해 책을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