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ONER'S PRIVATE LIFE/PRIVATE LIFE50

자~ 맘껏 달려보자! 지난 해 가을쯤 kUkAHn에게 얻은 자전거에 조금씩 손을 대고 있다. 우선 붙어있던 오래된 스티커를 떼어내 검둥이 자전거로 만들었고, 비 오는 날은 자전거를 타지 않기 때문에 앞, 뒷바퀴에 있던 흙받이도 제거했다. 이미 한달 쯤 전에 고장난 기어와 불편했던 안장을 갈았고, 어제는 전방 라이트와 후방 비상등에 속도계까지 설치. 마지막 사진의 속도계를 보면 어제 돌았던 동네 한바퀴가 7.43km였음을 알 수 있다. 호오... 신기해라.. ^^ 그.런.데... 아쉽게도 코너는 자전거를 그리 잘 타지 못한다. 그도 그럴 것이, 한참 자전거를 열심이 타던 국민학교때... 삼형제가 모두 자전거를 잃어버리고 지금까지 타지 못했으니... -_-;;; 그래서, 생각 같아선 귀에 이어폰을 꽂고 상큼한 음악을 들으며 맘껏.. 2008. 6. 11.
이녀석... 살아있을까? 어제 MBC에서 방송을 마치고, 방송국 앞에 나오니... 새차게 불었던 바람때문인지 어린 까치 한마리가 땅 바닥에서 푸득거리고 있다. 어미들은 걱정이 되는지 주변을 맴돌며 계속해서 울어대고... 보다 못한 경비아저씨가 가까운 가지에 올려놓았는데, 얼마 되지 않아 또 땅에 떨어져버린 녀석. 바로 옆에 쌩쌩지나가는 차들 틈에서 날지도 못하고 뒤뚱거리며 뛰어다니던 모습이 계속해서 눈에 밟힌다. 아... 사진 효과는 해피해리네 집에 올라왔던 필름사진 효과내기를 적용한 색깔~ 2008. 5. 10.
동물원에서~ 시술 후 다리가 아직 낫지 않아 절뚝거리지만, 어제 작은형과 한주가 집에 찾아와서... 오늘은 아침 일찍 동물원을 찾았다. 내일이 어린이날이라서 매표소부터 줄을 길게 늘어섰고, 놀이기구들마다 많은 사람들로 북적였지만, 어쨌든 오랜만에 찾은 동물원... 참 좋았다. 사람의 마음이란 참 간사해서, 지난번에 똑딱이로 카메라를 바꾸고 만족해했지만... 이런 날에는 또 줌이 잘 되는 카메라가 아쉽다. 잠자는 원숭이에서... 강아지처럼 생긴 여우까지, 동물원 다녀온 흔적 남겨본다. 2008. 5. 4.
무사히 퇴원... 2박 3일간의 입원을 마치고, 오늘 오전 퇴원해 집으로 돌아왔다. 지난번 처음 입원했을때의 다급한 상황과는 좀 달리, 이번에는 시술 도중 주치의와 여러가지 이야기를 나누기도 하고, 의사가 흥얼거리던 콧노래(아마 에디뜨 삐아프의 'La Vie En Rose'였던 것 같다. 장미빛 인생이라...)도 귀에 들어왔다. 시술이 끝난 뒤, 집도의의 "축하합니다. 이젠 일 열심히 해도 되겠네요."라는 이야기가 얼마나 반가웠던지... 시술을 마치고 며칠동안 중환자실에 있었던 11월과 달리, 이번에는 중환자실에 올라간지 3시간만에 다시 일반병실로 내려올 수 있었다. 일찍 내려온 때문인지, 시술을 한 자리가 아직 엄청나게 부어있고 아파서 잘 걷기는 힘들지만... 어쨌든 입대할 날짜를 받아놓았던 그때, 아니면 시험 성적표를.. 2008. 5. 3.
내일의 스케줄... 송명하님. 입원예약이 5월 1일이오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 가톨릭대대전성모병원. 젠장... 2008/01/15 - [추억에 관한../지극히 개인적인..] - 그 날 이후.. 2007/11/06 - [추억에 관한../지극히 개인적인..] - 괴로웠던 시간 역시도 추억이 되고... 2008. 4. 30.
아기자기한 소품이 이쁜 커피숍 '라 보떼가 델 아르떼' 아트락을 좋아하는 사람들이라면 무척 친숙할 이름인 라 보떼가 델 아르떼. 이태리의 서정파 프로그레시브락 밴드의 이름을 그대로 사용한 이 커피숍은 '예술 상점'이라는 그 의미에 걸맞게 아기자기한 인테리어 소품들이 많았다. 유성 어딘가에 있는 곳인데... 워낙에 길치인 까닭에 어딘지 설명을 잘 못하겠다.. -_-;; 암튼 소품들과 함께 봄비를 맞으며 싱그러운 모습을 뽐내던 튤립도 좋았고... 앰프를 새로 바꿀까 하는데, 마치 인테리어 소품들 처럼 바늘이 왔다갔다하고, 누르는 단추보다 돌리는 단추가 많은 기계들에 자꾸 눈이 가서 큰일이다... OTZ 2008. 4. 11.
현재까지 링크 모음... 사실, 블로그... 하면 아직 네이버 블로그가 대세라고 할 수 있다. 수많은 블로거들이 올려놓은 글들은 이미 커다란 데이터베이스를 이루고 있고, 싸이의 일촌과 같은 개념이라고 할 수 있는 블로그 이웃은 순식간에 자신의 블로그를 다른 많은 사람들에게 노출시키는 데 커다란 도움이 된다. 하지만, 이용자가 많은 관계로 수준 이하의 댓글들이나 스패머들에게 시달리는 것 역시도 사실. 네이버 블로그를 이용하다가 티스토리로 이사온 많은 사람들의 "조용하게 살고 싶어서"라는 이야기는 양쪽 블로그를 조금씩 이용해 본 사람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듯 하다. 네이버 블로그에 있는 이웃의 개념은 아니지만, 자주 가는 블로그들을 우측에 링크해 두었다. 아래는 오늘까지 링크해 둔 블로그들에 대한 간단한 설명이다. 여러 블로그들 돌아.. 2008. 2. 12.
영11 사실 내가 국내 락밴드, 특히 캠퍼스 락밴드들에 관심을 갖게 된 데는 영11이라는 프로그램의 영향이 제일 컸던 것 같다. 당시 서울 MBC의 채널이 11번이었던 까닭에 젊은 방송이라는 의미로 붙여진 영11(대전 MBC의 채널은 8번이었다). 국민학교 6학년에서 중학교 한 1~2학년 때 까지 했던 걸로 기억하는데, 어쨌든 거의 빼놓지 않고 열심이 보고, 그저 보는 것도 모자라 캠퍼스 밴드들이 출연하면 녹음기를 TV에 대고 녹음해 테이프가 늘어질 때 까지 듣곤 했다. 알려진 바와 같이 송골매는 거의 고정으로 프로그램에 출연했고, 그 외에도 작은 거인, 마그마, 라이너스 등 당시 대학가요제와 같은 캠퍼스 송 페스티벌 출신의 밴드들에서 동서남북과 같은 독특한 사운드의 밴드들까지... 브라운관에 가득찬 멋진 그들.. 2008. 1. 23.
그 날 이후.. 어제 오랜만에 홍대 근처로 나갔더니, 만나는 사람마다 도대체 어떻게 된 일이냐며 한마디씩 한다. 그들이 들었다는 나에 관한 이야기를 들으며, 말이라는 게 참 희한해서 사람에서 사람으로 전해지며 전혀 다른 이야기로 발전(?)해 나간다는 생각을 했다. 어쨌든 이러다가는 나조차도 도대체 어떤 게 사실인지 혼돈을 일으킬 수도 있겠다는 생각으로 간단하게나마 2007년 10월 30일에서 31일 아침까지 벌어졌던 이야기들을 간추려봤다. ---------- 홍대쪽에서 일이 있는 날이라서, 사무실에 들르지 않고 바로 홍대 부근으로 나갔다. 원래 사장님을 오후에 그쪽에서 만나기로 했기 때문에 권기자 그리고 영애도 저녁에 만나기로 되어있었고, 지구레코드의 송권철 팀장과는 저녁 약속이 되어 있었다. 하지만 사장님은 다른 일 .. 2008. 1.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