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ONER'S PRIVATE LIFE101

누쿠이 도쿠로의 '우행록' 누쿠이 도쿠로. 이 작가 정말 무섭다. 지난번 '통곡'의 엄청난 반전 트릭도 놀랍지만, 덤덤하게 전개되는 '우행록(愚行錄)'에서 보이는 인간 심리에 대한 관조는 혀를 내두르게 만든다.6명과 나눈 인터뷰 내용이 책의 주요 골자인데, 화자는 등장하지 않고 인터뷰이의 이야기만 담겨있다. 대화체긴 하지만 대화가 아니라 인터뷰이의 이야기다. 나도 인터뷰를 많이 하고 있지만, 인터뷰 할때 내가 생각했던 내용들이 이 책에도 고스란이 있다. 화자의 이야기에는 언제나 '자기 방어'와 '자기 과시'가 중심이 된다. 결국 모든 대답은 '자기 중심'으로 흘러갈 수밖에 없다는 얘기다. 피살자에 대해 객관적으로 이야기하는 것 같지만 따지고 보면 자신들의 필터에 의해 걸러진 이야기들. 때문에 인터뷰의 상대가 누구냐에 따라서 피살자.. 2013. 9. 29.
LP장 제작 완료~ ^^ 지난번에 포스팅 했던 것 처럼... 요즘 코너의 관심이 트위터나 페이스북 같은 소셜네트워킹쪽에 가 있다보니, 아무래도 블로그 포스팅처럼 좀 긴 글을 쓰는 데에 게을러진 게 사실이다. LP장을 완성한 것도 여름이 되기 전이었는데... 포스팅이 늦었다는;;;; 어쨌든 시작이다. 늘어가는 LP. 방에 굴러다니고 있는 음반들을 보다 못해서 LP장을 만들기로 결심. 이번에도 두하가 근무하는 허브에 있는 빠레트를 이용. 제작에 돌입했다. 이번에는 좀 정확한 절단을 위해 아래와 같은 도구를 이용했고, 직소 대신 손 톱으로 다 잘랐다. 상판으로 쓰기 위해 45도 각도로 절단하고 있다. 지난 번 공구함 만들때는 그냥 연필로 그려서 했는데, 도구를 이용하니 훨씬 수훨했다. 딱 들어맞진 않지만 비교적 정확하기도 했고... .. 2010. 9. 6.
요즘 코너는... 무슨 바람이 또 불어서인지... 블로그 보다는 페이스북, 트위터, 마이스페이스... 이런 것 들에 버닝하고 있다. 예전엔, 블로그에도 글 하나 포스팅하기 어려운데.. 하는 생각에 아웃 오브 안중이었지만, 그냥 캐주얼하게 글 쓰는 데는 참 좋은 기능들이 많은 듯 하다. 마이스페이스는 물론 잘 알려지지 않은 많은 음악을 접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고~ 혹시 여기 오는 분들 가운데 페이스북, 트위터하시는 분들 있으면... myoungha.song골뱅이gmail.com으로 친구신청, 팔로우 대 환영~! 아.. 마이스페이스 주소는 http://www.myspace.com/conermusic 요기로.. ㅎ 2010. 5. 30.
거실.. 새판짜기 (2) 어느 정도 눈에 띄게 바꿔놓구 포스팅을 하려고 했으나... 진도가 나가지 않아.. -_-;;; 지난번 포스팅과 달라진 몇 가지를 올려본다... 우선... 약 18년 가량 사용했던 오라(Aura VA-50) 앰프가 드디어 사망... 새로 한넘을 들여야겠는데, 이번엔 아무래도 맥킨토시 하나쯤 들여보고 싶어서 영입한 게... MA-6100 이다.. 그.런.데... 전기를 넣구 음악을 들으니, 왼쪽에서 계속해서 화이트노이즈가 크게 들린다. 그.래.서... 한나절 만에 과감히 내치고.. T.T 집으로 돌아오는 코너의 손에는 또 다른 앰프 하나가 들려있었다. 역시, 훔치거나 어디서 주은 건 아니다.. 바로 이녀석... 맥킨 인티 가운데, 베스트 셀러로 꼽히는 MA-6200 사진엔 잘 안나왔을지 모르겠지만, 노브 하.. 2010. 4. 22.
거실.. 새판짜기 (1) 이사오면서부터, 거실에 자리를 지키고 있던 하얀색 거실장. 이제 20년이 다 되었는데... 참 오래도 썼다. 질리기도 질리고... 또, 거실에도 오디오 세트를 하나 쯤 설치해야겠고, 그러면, 거실장을 빼고, 오디오장을 넣어야 한다는 얘기. 하지만, 사려고 돌아다니니 마땅한 것도 없고(라고 쓰고, 돈이 없어서.. 라고 읽는다) 직접 만들기로 결심. 하지만, 가난한 코너가 가진 나무라고는 두하에게 얻은 빠레트 밖엔 없다. OTL 암튼... 용감하면 무식하다고.. 아 반댄가? -_-a;;; 빠레트 절단 작업에 돌입~ 이번엔 직선 절단을 위해 새로 고안한(?) 작업틀을 이용했다~ ㅎ 직소를 이용해 계속 절단... 그런대로 반듯하게 잘려지는 듯 하다~ 물론, 빠레트 나무는 위에 보이는 대패로 가능한 매끄럽게 가공.. 2010. 3. 3.
두 번째 DIY 도전.. 화분받침 (2) 얘기했듯이... 두 번째 포스트를 올리게 되어 정말 다행이다.. 일단, 힘들게 만든 화분받침이 불쏘시개가 되어버리진 않은거니까.. ^^;; 첫 번째 포스트에 언급했지만, 일단 완성된 화분받침에 낙동법으로 나뭇결을 되살리기로 하고, 철물점에서 토치와 철브러시를 샀다. 그리고 아파트 주차장으로 가서, 끄슬르기 시작~ 불에 태운 윗부분과 태우기 전 아랫부분... 확실하게 구분이 간다. 호오... 맛있게(?) 구워졌으면, 이젠 철브러시를 사용해 나무의 결방향으로 밀어준다. 나무의 결을 살리면서 재를 떨어내준다나 어쨌다나... 자... 이렇게 해서 일단 토치와 철브러시 작업은 모두 마무리 되었다. 그리고... 지난번에 탁자 만들고 남은 셀락을 사용해 마무리~ 하도만 서너번 칠한 것 같은데, 일단 색은 제대로 나온.. 2009. 12. 3.
두 번째 DIY 도전.. 화분받침 (1) 얼마전... 거실의 거실장을 바꾸기로 하고 인터넷도 뒤지고, 서대전 네거리의 오프라인 가구점도 다리가 아프게 돌아다녔지만... 그닥 마음에 드는 게 없어서(라고 쓰고 주머니 사정때문에 라고 읽는다) 직접 만들어보기로 했다. 재료는 지난 여름 아파트 엘리베이터 교체공사를 할때 주워온 빠레뜨 조각들. 우선.. 정성스럽게 도면을 그린다. 지난 탁자만들기에 비해 프로의 향취가 물씬 풍긴다. 어김없이 김승모표 머그잔 등장~ ^^ 그.런.데... 도면에 그려진대로 두개를 만들어 옆으로 붙여야는데, 가지고 있는 나무로는 턱없이 부족. -_-; 고등학교 동창인 두하의 사무실에 파레트가 있다는 얘기를 듣고 SOS를 요청했는데, 기존에 갖고 있던 나무와 두께나 사이즈가 전혀 다르다.. OTL 더구나, 다시 가지고 온 나무.. 2009. 12. 1.
드디어 자전거에도 새로운 음향장치(?)를~ 시내에서 자전거를 타 본 사람들이라면, 귀에 이어폰을 낀 채 라이딩을 하는 행위가 얼마나 위험한 것인지 잘 알고 있을 것이다. 하지만 음악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여유로운 라이딩에 음악이라는 멋진 동반자가 있으면... 하는 바람을 가지고 있다. 그래서 이번에 새롭게 구입한 mp3 플레이어가 바로 샌디스크에서 나온 산사 쉐이커다. 어린이를 위한 장난감이라는 컨셉트에 맞춰 나온 플레이어지만, 일단 원통형으로 생겨서 자전거 핸들바에 부착하기 안성맞춤이고, 스피커가 장착되어 있어 이어폰을 사용하지 않아도 음악감상이 가능하다. 용량은 SD카드를 사용해서 최대 2기가까지 지원하고, 전원은 AAA 전지 하나로 운용된다. 그럼.. 장착 샷을 한 번 보고... 앞에서 본 모습과 안장쪽에서 본 모습이다. 전조등과 큰.. 2009. 8. 23.
Coner's New Bike... 얼마 전 와싸다 스티커도 붙이고, 브레이크도 고치는 등 정성을 기울였지만, 국환이한테 얻어서 1년 이상 혹사시킨 철티비.. 이번엔 기어 오동작이다. (오토도 아닌 것이 주행 중에 자기 마음대로 기어가 바뀌다니... -_-;;) 애시당초 새로 사게 된다면 철티비 보다는 미니벨로가 나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해 왔고, 이미 블랙캣에서 출시한 '스펙트'라는 자전거에 한 번 관심을 가진 바 있기에(스펙트는 불행 중 다행인지... 여기 저기서 품절이라 구입을 포기했드랬다.), 다시 돈을 주고 자전거를 손 보느니 아예 이 기회에 알톤에서 생산한 시보레 CMD-2021을 질렀다. 어제 구입해서 이틀동안 타 본 결과... 외관이나 성능면 모두 큰 흠 잡을 곳 없이 커다란 만족을 주고 있다. 물론 새 안장에 아직 적응이 덜.. 2009. 8. 16.